광고
광고
로고

수필가 김영일의 '희망을 꿈꾸는 열차'

의료연합 | 기사입력 2014/11/02 [14:30]

수필가 김영일의 '희망을 꿈꾸는 열차'

의료연합 | 입력 : 2014/11/02 [14:30]

20141101200807_5600457708.jpg

 

수필가 김영일(시인, 한국사이버문인협회장)이 출간한 첫 시집 ‘희망을 꿈꾸는 열차’는 무한도전 정신이 깃들어 있어 힘들고 어려울 때 한번쯤 읽어보고 싶은 서정시의 메카로 평가받으며 연예인 못지 않은 대중적 인기를 얻고 있다.
 
김영일 시인은 체험 수필의 대가로 잘 알려져 왔지만, 새로운 문학적 도전정신으로 첫 시집 ‘희망을 꿈꾸는 열차’를 펴내면서 청소년이나 직장인, 주부들에게 호연지기를 통한 꿈과 용기를 주고 있다.
 
그가 타고난 문학적 감성이 깃든 첫 시집 ‘희망을 꿈꾸는 열차’를 집필하게 된 프롤로그를 취재해 보았다.
 
그는 이 책을 펴내기 위해 지난 2002년부터 국민권익위원회 조사관으로 활동하면서 겪었던 서민들의 따뜻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감성적 울림으로 승화시켜 낸 체험적 서정시 형식으로 엮었다.

그랬기에 이 책에서 풍기는 감성의 메아리는 운문과 산문의 감칠맛을 어우러지게 하여 독자들의 가슴에 꿈과 희망을 심어주게 될 것이다. ‘희망을 꿈꾸는 열차’는 이렇게 시작되었다.

산문은 눈으로 보고 귀로 들었던 것을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쓰는 글이라지만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진한 감동을 주어야만 수필의 참맛이 나오게 된다. 운문도 마찬가지다.

시는 책상에 앉아서 쓰는 것이 아니라 서민들의 삶 속으로 직접 파고 들어가 그 사물과 이미지를 비유하고 압축과 생략을 통해 독자 스스로 여운에 빠져들게 하는 묘미를 창조해야만 운문의 매력이 생겨날 수 있다.

저자는 그동안 수필과 소설 등 장르를 구별하지 않고 글을 써왔지만 이번에는 체험에서 우러나오는 감성을 서정적 울림으로 담아내고 싶어서 첫 시집으로 ‘희망을 꿈꾸는 열차’를 펴내게 된 것이다.

특히 작품마다 설명과 주석을 달아 에세이처럼 독자 스스로 작가의 감성을 느낄 수 있게 하였고, 시에 곡을 붙이면 노래처럼 부를 수 있게 한 것이 이 책의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이렇듯 우리들이 사는 세상이 정말 힘들고 어려워도 그 메아리를 채워줄 정서가 부족하다는 것이 안타까워 꿈과 희망을 주는 책을 쓰고 싶었던 것이다. 어려운 이웃들에게 작은 버팀목이 되어주기 위해서다.

이처럼 모든 일이 쉬울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힘겨운 고난 뒤에 희망찬 미래가 있다는 것을 기억해 주면 좋겠다.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생각으로 말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