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저트 열풍과 설탕 중독, 여성 ‘자궁’ 건강에도 해로워”

기자명: 김영석   날짜: 2015-03-26 (목) 15:39 4년전 941
(보건의료연합신문=김영석 기자) 마카롱, 컵케잌, 푸딩, 수제 초콜릿, 수제 아이스크림과 빙수 등 아기자기한 모양과 한 번 빠지면 헤어 나올 수 없는 달콤함. 요즘 여심을 휘어잡고 있는 핫 아이템은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디저트이다. 여성들이 좋아하는 핫 플레이스나, 여대 앞에서는 어디서나 손쉽게 디저트 카페를 찾을 수 있고, 최근에는 파리, 일본, 브라질 등의 글로벌 디저트 브랜드들이 서울에서 글로벌 경쟁을 벌이고 있기도 하다.

logo.jpg


디저트란 식사 후에 곁들이는 가벼운 후식이지만, 주 2~3회 식사 대신 디저트를 즐기는 젊은 여성들도 늘어나고 있다. 달콤한 디저트를 식사 대용으로 먹는 것이 건강에 문제가 되지는 않을까? 가장 염려되는 것은 과다한 당분과 지방 섭취이다.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쿠키나 케이크의 기본 레시피는 대략 밀가루와 버터, 설탕의 비율이 1:1:1이다. 토핑으로 초콜렛이나 당절임 과일, 크림과 젤리 등으로 장식을 해 놓은 디저트는 조금만 먹어도 1일 당분 섭취 한도에 근접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량을 일일 총열량의 10% 미만으로 두고 있다. 하루에 2000kcal의 열량을 섭취하는 성인이라면, 당류의 총합이 50g 미만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50g은 3g짜리 각설탕 17개 분량으로 이 자체도 상당히 많은 양이지만, 여성들은 하루 35g 이상 먹는 것만으로도 종양 발병 위험이 크게 증가한다고 한다.

스웨덴의 카롤린스카 의과대학 연구팀은 1987년부터 6 만여 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설탕과 자궁암 발병이 연관돼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연구팀은 설탕 섭취량이 하루 35g 이상인 사람은 종양 발병 위험이 36% 증가했고, 설탕이 들어간 케익, 비스킷, 빵 등을 1주일에 2~3번 먹은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자궁암 발병 가능성이 33%, 4번 이상 섭취하면 최고 42%까지 증가했다고 한다. 연구팀은 이 연구결과에 대해 설탕을 과량 섭취하면 몸에서 인슐린이나 에스트로겐 분비가 촉진돼 자궁 내막 세포의 과대 성장으로 연결되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자궁경부암연구회 관계자는 “임신과 출산에 꼭 필요할 뿐 아니라, 그 자체로도 자궁은 여성에게 제 2의 심장’이란 말도 있듯이, 자궁은 관심을 갖고 관리하지 않으면 질병이 생기기도 쉬운 복잡한 기관”이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지나친 당분 섭취는 비만과 당뇨 등 대사증후군의 원인이 될 수도 있어 절제가 필요하다.

자궁 건강을 지키는 비결은 젊을 때부터 건강에 좋은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다. 우선 가공음식을 구입할 때 1회 섭취량이 얼마 만큼인지, 그에 따른 영양소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는 습관을 기른다. 디저트처럼 밀가루, 설탕, 지방이 많은 음식은 제한적으로 섭취하도록 주의하고, 에스트로겐 분비량의 조절에 도움을 주는 브로콜리, 양배추, 겨자잎, 순무 등 십자화과에 속하는 채소 및 칼슘이 풍부한 대구살, 톳과 미역 등의 해산물을 충분히 먹는 것이 좋다고 한다.

젊은 여성들은 임신과 출산이 한참 후의 일이고, 현재 체력도 충분해 건강관리에 관심을 기울이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젊은 여성들은 질병이 발생하면, 진행도 빠르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금정철 위원은 “자궁경부암만 해도 최근에는 젊은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의 2011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자궁경부암은 한국 여성에게 7번째로 환자가 많은 암이지만, 15~34세 미만 여성 연령층에서는 자궁경부암이 3번째로 발병이 많은 암이다.

자궁경부암은 주로 성관계를 통해 전파되는 인유두종바이러스의 영향이 크다. 최근 성 경험 연령이 빨라지고 결혼연령은 늦어지면서 20, 30대 여성이 자궁경부암 위험에 쉽게 노출돼 있는 셈이다. 따라서 자궁경부암을 예방하려면 자궁경부암 발병을 80% 정도 줄여주는 효과가 있는 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을 가급적 빨리 접종하고, 성생활 중인 여성이라면 년 1회 정도는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건강은 젊을 때 지켜야 하는 것인 만큼, 건강관리에는 나이가 따로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