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초·중·고 학생들 인플루엔자감염 주의당부

기자명: 김영석   날짜: 2015-03-30 (월) 14:41 3년전 996
(보건의료연합신문=김영석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2월 중순 이후 2주간(’15.2.22~3.7) 감소하던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발생이 최근 2주간(’15.3.8~3.21) 다시 증가함에 따라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하였다.

95bc23adc71e8fbfb0f8b932080e111e_20150327160618_nrbshgzy.jpg


전국 200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인플루엔자 표본감시 결과, 2015년 12주차(‘15.3.15~3.21)에 신고 된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수는 외래환자 1,000명당 35.6명으로 나타났다.

* 표본감시 결과: 8주 45.5명, 9주 28.6명, 10주 26.7명, 11주 29.3명, 12주 35.6명 (유행기준 12.2명)

특히, 초·중·고 학생 연령(7~18세)에서 환자발생이 높은(65.4명) 것은 대체로 이 시기는 개학 후 단체생활로 인한 감염 증가가 주된 요인으로 판단된다.

질병관리본부는, 학교 내 인플루엔자 예방 및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손 씻기와 기침예절(휴지, 옷깃 등으로 입을 가리고 기침)을 잘 지켜줄 것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