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질병으로 인한 사회적 손실 한해 120조 6,532억원”

기자명: 김영석   날짜: 2015-02-09 (월) 13:33 4년전 1151


(보건의료연합신문=김영석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은 보다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근거에 기반한 정책 우선순위 설정을 위한 기초연구의 하나로 수행한 ‘건강보장정책 우선순위 설정을 위한 주요 질병의 사회경제적 비용 분석’의 연구결과를 지난해 말 내놓았다.

12_238345238_20120504171906_1350409840.jpg


이번 연구는 2008~2012년을 대상으로 각종 질병에 의해 발생하는 사회경제적 비용을 직접비(의료비, 교통비, 간병비)와 간접비(조기사망에 따른 미래소득 손실액, 의료이용에 따른 생산성 손실액)로 구분하여 분석한 것으로 질병군별, 성·연령대별, 비용항목별로 세분화하여 그 결과를 제시하였다.

연구자료는 건강보험 빅데이터, 건강보험환자 진료비 실태조사(이상 국민건강보험공단), 사망원인통계, 생명표(이상 통계청),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이상 고용노동부) 등을 이용하였다.

우리나라 전체 질병을 20대 대분류로 범주화하여 분석한 연구결과, 질병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총비용은 2008년 97조 1,792억원에서 2012년 120조 6,532억원으로 지난 4년간 24.2% 증가하였다

질병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총비용 120조 6,532억원(‘12년 기준)은 국내총생산(Gross Domestic Product, GDP) 대비 8.8%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12년 기준 질병군별로는 손상 및 중독(16.2%), 신생물(12.7%), 순환기계질환(11.6%), 근골격계 및 결합조직질환(10.6%), 소화기계질환(9.3%), 호흡기계질환(8%), 정신 및 행동장애(6.9%) 순으로 비용이 높았다

손실이 큰 상위 7개 질병군(손상 및 중독 ~ 정신 및 행동장애)으로 인한 비용이 총비용의 75.2%를 차지하였다

손상 및 중독으로 인한 비용 가운데 자살에 의한 비용이 6조 4,769억원으로 손상 및 중독 비용의 33.2%를 차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