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세 번째 생리컵 ‘이브컵’ 식약처 허가 승인

기자명: 김다이   날짜: 2018-07-09 (월) 21:06 4개월전 278


(보건의료연합신문=김다이 기자) 식약처는 6일 생리혈의 위생적 처리를 위해 사용하는 생리컵 ‘이브컵(EVE cup)’을 국내에서 허가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허가된 이브컵은 FDA에 등록된 의약외품으로,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동물실험을 하지 않아 PETA의 Cruelty free & Vegan 인증을 받았다. 생리컵을 처음 사용하는 사람들도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가장 기본적인 ‘v-shape 모양’으로 제작된 것이 특징이다. 

생리컵은 질 내부에 삽입해 생리혈을 받아 내는 반영구적 생리용품으로, 의약외품에 해당한다. 지난해 일회용 생리대 파동 이후 생리컵은 안전하면서도 경제적인 대안으로 각광받았으나, 해외직구를 통해서만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크게 대중화되지 못했다. 지난해 말 국내 최초 허가 이후 이브컵은 세 번째로 정식 허가를 받은 제품이다. 

100% 의료용 실리콘으로 제작된 이브컵은 3가지 사이즈(mini, S, L)로 구성되어 질 길이, 혈량 등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삽입 시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컵 입구의 테두리를 부드럽게, 꼬리가 불편감을 남기지 않도록 뭉뚝하고 둥글게 제작됐다.

이브컵은 ‘건강한 월경을 하지 못했던 모든 사람에게 최대한 닿겠다’는 목적 하에 7월 16일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을 통해 초기 9900원이라는 이례적인 가격에 판매될 예정이다. 같은 날부터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