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전국 최초 ‘통합 정신·치매센터’ 운영

기자명: 김영석   날짜: 2015-02-12 (목) 15:30 4년전 1025
(보건의료연합신문=김영석 기자) 대구시(시장 권영진)는 민선 6기 시장 공약사업인 치매 및 노인 정신보건 관리사업 정책을 지역 실정에 맞게 확대·보급할 목적으로 전국 최초로 ‘통합 정신·치매센터’를 올해 시범적으로 2개소를 운영한다.

logo.jpg


대구시는 노인 인구의 급속한 증가에 치매관리사업 전문 수행기관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구·군에 역량 있는 병원 등에 통합 정신·치매센터를 구축하여 지역사회 정신·치매 관리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을 위한 기반 구축을 목적으로 기존 구·군에서 운영하고 있는 기초정신건강증진센터에 치매예방 및 조기검진 등 치매관리 전문팀을 신설·운영하는 신 모델을 개발하여 보급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올해 2개소를 선정, 운영을 시작으로 매년 2개소씩 2018년 8개소 선정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2개소 시범사업에 달성군이 처음으로 선정되어 상반기 중 개소를 목표로 내실 있게 준비 중에 있으며, 나머지 1개소 선정에도 수성구·남구 등 7개 자치구에서 많은 관심을 보여 대구시는 올해 상반기 중 최종 선정하여 ‘통합 정신·치매센터’가 당초 목적대로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대구시 김영애 보건복지국장은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통합 정신·치매센터’ 설치 운영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되어 우리나라가 OECD 국가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자살 사망률과 사회적 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치매노인 증가 등 노인 인구 증가에 따른 사회적 문제 해결 방안으로 다소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다각도적인 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