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니, 전세계 스타 ‘발돋움’…韓 뷰티산업 ‘탄력’

국제미인대회 우승, 한국의 뷰티산업 도약 계기

기자명: 이계정   날짜: 2018-03-19 (월) 18:50 4개월전 343

 

1d7beb66d275e02ee812e04c99567308_1521453005_6937.jpg

 

(보건의료연합신문=이계정 기자) 미스유니버스, 미스월드와 함께 세계 3대 미인대회로 꼽히는 미스슈프라내셔널 우승자 김제니(25)가 인도네시아에서 절정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연예스타와는 또 다른 영역의 한류 리더로 자리잡은 가운데, 김제니는 2017 미스슈프라내셔널 선발대회에서 우승 후 국제공인으로 자리잡았다 . 이후 김제니를 향한 인도네시아 국민들의 관심은 상상 이상이다. 

최근 인도네시아 측의 요청으로 마련한 현지 팬미팅에는 3만명 이상이 운집, “제니 킴”을 외치며 환호했다. 지난주 2018 미스유니버스에 참가할 인도네시아 국가대표미녀를 뽑는 ‘미스 푸테리(공주) 인도네시아’에서도 스포트라이트는 온통 김제니에게로 꽂혔다. 김제니와 함께 초청받은 미스유니버스와 미스인터내셔널이 소외감을 느낄 정도였다.

김제니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5만명을 넘겼다. 미스푸테리인도네시아 대회 당시 김제니의 모습을 담은 영상은 조회수 10만을 육박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 몰아치는 이러한 ‘제니킴 태풍’은 현지인들의 친근감에서 비롯됐다. 김제니는 인도네시아에서 18년을 살았다. 2013년 이화여대 국제사무학과에 입학하기 전까지 성장기 대부분을 인도네시아에서 보냈다. 세계미인대회에서 1등을 차지한 김제니를 인도네시아인들이 마치 자국 미녀처럼 대하는 이유다.

미스슈프라내셔널은 물론, 미스유니버스와 미스월드에도 한국대표를 선발·파견 중인 박정아 내셔널디렉터(PJP 대표)는 국제미인대회산업계에서 ‘아시아의 대모’로 통한다. 박 대표는 “김제니의 세계대회 정상등극으로 대한민국의 뷰티산업은 터닝포인트를 맞이했다”며 “올해는 미스유니버스와 미스월드에서도 1위에 오를 수 있도록 국내 최고의 재원을 찾아내는 데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BRB(Beauty Related Business) 산업의 간판 격 존재가 바로 국제미인대회 우승자라고 강조한다. “뷰티산업은 미래산업이다. 새로운 세대, 특히 여성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 한국의 뷰티산업을 알리는 데는 국제대회 1위 미녀가 가장 큰 역할을 한다”고 국가대표미인을 뽑는 이유를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