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앤알바이오팹, 심근조직 재생용 3D 프린터 일본 특허

기자명: 박정민   날짜: 2019-02-28 (목) 02:06 4개월전 514

851840af36297e2f23a4a3c727be9886_1551287074_316.png
출처: 티앤알바이오팹(T&R Biofab) 공식사이트

 

(보건의료연합신문=박정민 기자) 3D 바이오프린팅 전문 기업 ㈜티앤알바이오팹이 자사의 3D 프린팅 기술인 ‘심근조직 재생용 3차원 구조체 제작방법’에 대해 일본 특허 등록을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이 특허기술은 심장전구세포를 포함하는 바이오잉크와 중간엽줄기세포 및 혈관내피 성장인자를 포함하는 바이오잉크를 이용하는 3D 프린팅 기법으로 심근조직의 미세환경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국내에서는 이미 2015년 특허를 획득했으며 추후 임상 및 사업화를 통해 허혈성 심장질환 환자의 심기능 회복을 위한 치료제로 사용할 예정이다.

특히 초정밀 3D 프린팅 기술을 통해 서로 다른 세포를 포함하는 바이오잉크를 원하는 위치에 정확히 배열하고 구조체 내에 혈관세포로 이뤄진 혈관 네트워크를 구현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혈관화된 심근조직 재생용 3차원 구조체’를 제작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티앤알바이오팹은 정밀하게 ‘혈관화된’ 구조체를 제작함으로써 세포의 생존능을 장기간 유지시킬 수 있어 심근 내부로의 세포전달 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며 단순히 줄기세포를 주입하는 방식의 기존 치료법이 가지는 ‘다량의 세포 손실로 인한 낮은 치료 효과’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이 기술은 대(對)동물 전임상 단계에 있으며 회사는 향후 임상시험을 통해 사업화를 추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또한 미국, 유럽, 중국 등에 특허출원을 완료하고 심사가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