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PI, 치쿤구니아 백신 개발 위해 국제백신연구소-바라트 바이오텍 컨소시엄에 최대 1410만달러 지원

기자명: 이규진기자   날짜: 2020-06-03 (수) 17:32 1개월전 153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은 Ind-CEPI와 함께 치쿤구니아 백신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해 국제백신연구소(IVI) 및 인도의 바라트 바이오텍(Bharat Biotech, BBIL)으로 구성된 컨소시엄과 협약을 체결했다.

 

08e355573e94c5b435797f93719d1ef4_1591173172_3723.jpg


CEPI는 최대 1410만달러(약 172억원)를 컨소시엄에 지원해 치쿤구니아에 대한 2회 접종형 불활화 생백신(BBV87)의 제조 및 임상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비는 CEPI와 기존 협약을 통한 유럽연합(EU)의 Horizon 2020 프로그램의 지원으로 이루어졌다.

이에 더해 컨소시엄은 인도 정부의 CEPI 협력사업인 Ind-CEPI 프로그램으로부터 최대 200만달러의 연구비를 추가로 지원받게 되며, 이는 인도에서 백신을 위한 GMP 제조시설의 구축과 그에 따른 임상시험용 백신의 제조에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백신 제조 지원 이외에도 이번 협력은 IVI가 콜롬비아, 파나마, 태국에서 수행하는 복수 거점(multi-centre) 임상 II/III상 시험에도 연구비를 지원해 백신 후보물질의 안전성과 면역원성에 대한 중요 데이터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파트너십은 저렴한 백신을 개발하여 공급하는 바라트 바이오텍의 경험과 WHO의 사전적격성평가인증(pre-qualification) 절차에 기반을 두며, 치쿤구니아가 풍토병인 국가들에 저렴한 백신이 보급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이는 백신의 공평한 보급이라는 CEPI의 핵심 약속에 부합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