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코락스, 2019년에도 세계 판매 1위 기록

기자명: 이규진기자   날짜: 2020-06-10 (수) 10:31 5개월전 411  

주식회사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대표 배경은, 이하 사노피)의 둘코락스(Dulcolax)가 2019년 기준 변비 치료제 세계 판매 1위에 오르며 1위 브랜드로서의 확고한 자리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c82e681343d3d71b7a82770587e82c0e_1591752708_097.jpg 


최근 글로벌 헬스케어 컨설팅 그룹 니콜라스 홀(Nicholas Hall)의 발표에 따르면 2019년 둘코락스는 약 2억4600만유로(한화 약 3300억원)의 매출로 가장 많이 팔린 변비치료제 브랜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 세계 63개국의 주요 변비치료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이며 둘코락스는 2위와 약 6000만유로라는 압도적인 차이를 기록했다.

둘코락스는 처방 없이 약국에서 구입 가능한 일반 의약품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효과와 안전성을 모두 입증받은 비사코딜(bisacodyl)과 도큐세이트 나트륨(docusate sodium)을 주요 성분으로 하는 믿을 수 있는 변비 치료제다. 현재 100여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제2차 세계대전 직후 변비로 고생하는 독일인이 늘자 에른스트 시거 박사가 대장 내 연동 운동을 활성화시키는 비사코딜 성분을 발견한 것이 둘코락스의 시초다. 1953년 출시 이후 약 68년 이상이라는 오랜 기간 동안 전 세계에서 사랑을 받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18년 연속 판매 1위의 자리를 지켜나가고 있다. 1976년 비사코딜 단일 성분의 둘코락스 정과 좌약으로 처음 국내시장에 진입했으며 1988년부터는 도큐세이트 나트륨 성분을 추가한 둘코락스-에스 장용정을 선보였다.

사노피는 둘코락스를 사랑해 주시는 소비자들의 오랜 신뢰를 바탕으로 이번에도 세계는 물론 국내 판매 1위의 자리를 굳건히 지킬 수 있었다며 변비치료제 시장을 리드하는 브랜드로서 앞으로도 안전하고 효과적인 변비 해결을 위해 소비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