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리코 김창수 대표, 피해호소 기자회견 후 ‘도피 의혹’

사업자 명의 변경로 물의

기자명: 이계정   날짜: 2018-07-07 (토) 21:08 9일전 56

 

6fc85d41af45f4e38408eb39c78b6ce0_1530965266_8461.jpg

 

(보건의료연합신문=이계정 기자) 더리코 김창수 대표에 대한 피해자들의 고발 기자회견 후 김 대표의 도피 의혹이 피해자들을 분노케 하고 있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기자회견 후 김창수 대표는 사무실 내 본인의 흔적을 지우고자 사진 등 집기를 치우고, 사업자 명의를 박모씨로 바꾸려는 시도를 진행 중에 있는 것이 속속 들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사실상 도피 행각을 벌이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결국 피해자들은 코인 사업을 함께하던 배영학씨와 함께 김창수 대표를 유사수신행위 및 사기죄 혐의로 지난 6월말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검찰 수사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피해자들은 “김창수 대표는, 중국에 머무르며 역시 코인 사업을 하던 배영학씨를 통해 조선족 사회에서 한참 유행하던 리플코인을 겨냥했다”며 “자신들이 취급하던 PR코인이 유명거래소에 상장돼 큰돈을 벌면 다시 리플코인으로 바꿔 주겠다”고 경과를 설명했다.

리플코인을 가진 조선족 피해자들은 김 대표와 배씨의 제안으로 환전 후 “PR코인은 초기에 살짝 오르는 것 같더니 지금은 거래량도 환전 가치도 거의 없는 빈껍데기가 됐다” 고 호소했다.

이에 김 대표는 “자신들의 자유의지로 조금 더 경제적으로 나아지기 위해 투자를 한 것인데 생각만큼 이익이 나지 않았다고 돌려달라는 주장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반박했으며, 피해자 기자회견 후 어떠한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또 다른 피해자들도 곧 한국에 입국해 시위 및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고 발표하며, 기존 피해자들과 연대해 검찰에 고소 및 고발 조치로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알려왔다.

피해자들은 마지막으로 “더리코 김창수 대표는 엄청난 부를 축적하며, 침향사업에 매진하고 있다”며 “그에 의한 우리의 환치기 피해는 무려 리플코인 3,300만 개에 달한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