母精子心, 중랑구 효녀들의 이야기

기자명: 박정민   날짜: 2018-08-10 (금) 16:06 3개월전 528

05eb8fba0b8af3c2251371978a8b29a5_1533885728_8974.PNG
                     
<언니 김복순(앞), 동생 김지현(뒤)>

 

(보건의료연합신문=박정민 기자) 중랑구 중화동에 병고의 모친을 16년 동안 모신 김복순, 김지현 자매의 효심을 전하고자 한다. 두 자매의 이야기는 서울시에도 소문이 자자하다. 효녀상 몇 개를 드려도 아깝지 않을 두 분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두 자매의 모친은 얼마 전 두 자매를 두고 좋은 곳으로 떠나셨다는 소식이다. 그런 모친께 딸들이 직접 쓴 아름다운 글을 전하고자 한다.

[꽃길 속 친정어머니]

가시는 걸음걸음 꽃길이네요.
그렇게 살아생전 거닐고 싶으셨을 그 아름다운 길
십육 년을 둘째 사위와 세상에서 제일 귀한 효녀 둘째 딸과의 이별을
2남 4녀 자식을 두고
마음 안 놓여 어찌 가셨을까?
십육 년 딸 효도 받으시며 집에서 임종 하실 때까지 목에 힘주시며 당당히 호령하시던 나의 어머니는 이제 아무런 말씀이 없으십니다.
살아생전 베풀고 나누시던 우리 어머니 보고 싶어 어찌 잊을까?
잘못한 일들만 떠오르니 “잘못 했습니다”란 말밖엔 드릴 말씀이 없더이다.
어머니 영전 앞에 두 줄로 늘어선 꽃들이 엘리베이터 앞까지 줄서고 걸음걸음 꽃길이라 행복해 하셨을까? 환하게 웃으셨을까?
어머니 가시는 길 뜨거운 태양과 선선한 바람과 맑게 비추는 구름이 내 소중한 어머니 가시는 길에 빛이 되고 꽃이 되어 해맑게 비추어 드리니 좋다고 웃으시는 친정어머니 모습인 듯 편하게 말하며 지더이다.
4녀 2남을 젊은 청춘 홀로 키우며 고생만하시다 나이 들어는 병마와 긴 고통 속에 헤매시던 우리 친정어머니가 가셨습니다.
보고 또 봐도 보고 싶은 내 어머니
목청껏 불러도 대답 없는 내 어머니 
천국에서 다시 만날 때 고통도 슬픔도 아픔도 애통도 없이 영원히 함께 살자고 말씀드려봅니다.
어머니! 존경합니다. 사랑합니다.

2018년7월29일(일) 편히 잠드시다.

김자매의 모친께 애도를 표하며 자매의 진심어린 편지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이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