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성범죄 31%’ 서울서 발생

기자명: 박정민   날짜: 2018-10-11 (목) 11:05 7일전 38


 

(보건의료연합신문=박정민 기자) 작년 발생한 성범죄 중 31%가 서울에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성범죄 발생 건수를 확인한 결과, 서울이 5년 연속 성범죄 발생 건수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성범죄 발생 건수는 강간·강제추행,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통신매체이용음란, 성적목적 공공장소 침입의 전체 발생 건수를 말한다.


서울에서 5년간 발생한 성범죄는 2013년도 7,395건, 2014년도 8,523건, 2015년 9,476건, 2016년도 8,342건, 2017년 9,961건으로 5년 연속 전국 1위를 기록했다.


2017년도에 발생한 전국 성범죄 3만 590건 중 서울에서 발생한 성범죄는 전체의 31%에 해당한다. 서울에 거주하는 인구는 전국 대비 19%로 거주인구 대비 성범죄율이 높다. 


서울 다음으로는 경기도에서 성범죄가 많이 발생했다. 2017년도에 7,055건으로 전체 범죄의 22%를 차지했다. 경기도 거주하는 인구 비율은 25%이다.

 
권미혁 의원은 “최근 5년간 성범죄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그 중 30%가 넘는 성범죄가 매년 서울에서 일어나고 있다”라며 “서울지방경찰청은 거주 인구 대비 높은 성범죄 발생 비율에 대해 원인을 분석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성범죄 예방 치안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