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CW 3주년 기념행사 열려···세계평화 가능성 재확인

기자명: 김성혜   날짜: 2019-03-14 (목) 21:31 10일전 306

 

abd9d097cefdcac87d2e943c3fb7b652_1552565743_438.JPG 

 

(보건의료연합신문= 김성혜 기자) 대한민국에서 전세계 평화 석학들과 전문가 및 시민단체가 모여 국제법으로 주목받는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DPCW)'3주년 기념행사가 열렸다.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대표 이만희·이하 HWPL)14일 오후 서울서 DPCW를 통해 세계평화의 가능성을 재확인하고 UN상정을 위한 결집에 나섰다. HWPL이 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전·현직 장관 및 국회의원 등 정계인사와 정치·사회·교육·종교 분야별 전문가 및 시민단체 등 3만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1부 기념식에서는 DPCW의 소개, 개회사, 경과보고, 축사 및 기념사 등이 진행됐으며 2부에서는 한반도 평화 통일과 남북 교류를 위한 시민사회의 역할 강연이 진행됐다.

 

특히 여성·청년·시민단체는 UN 회원국 193개국 전·현직 대통령과 UN대사를 대상으로 DPCW의 지지를 호소하는 '평화 손편지 캠페인'을 진행했다. 오는 9UN총회를 앞두고 전세계 시민들이 직접 DPCWUN상정 및 통과를 위해 나선 것이다. 


abd9d097cefdcac87d2e943c3fb7b652_1552566096_2739.JPG

프라빈 파렉 HWPL국제법제정평화위원회 의장 겸 인도 변호사협회 대표는 "현재 DPCW'중미의회'55개국 아프리카연합 의회기구 '범아프리카의회', 동유럽의 전직 국가원수로 구성된 '발트흑해이사회' 등 국제기구가 지지하는 촉망받는 평화법"이라며 "앞으로 DPCW가 국제법의 한 부분으로 자리잡아 법적 효력이 있는 문서가 될 수 있도록 HWPL의 평화 행보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영민 국제청년평화그룹(IPYG) 부장은 "2018년부터 전 세계 청년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7개국 대통령에게 20만건의 평화 손편지를 전달했다"면서 "올해부터는 314일을 기점으로 크게 확대해 193개국 대통령과 대사들에게 수십만 통의 평화 손편지를 전달해 왜 DPCW가 세계평화의 답인지 전 세계적으로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윤현숙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대표는 "현재 세계여성평화그룹은 UN에 특사를 파견했으며 대통령과 영부인, 외교부장관에게 평화 손편지를 보내는 등 DPCW의 지지를 촉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3·14평화 손편지 2차 운동을 펼치는 등 DPCWUN상정의 그날까지 37억의 여성과 하나로 평화의 행보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abd9d097cefdcac87d2e943c3fb7b652_1552565805_7656.JPG

 

이만희 HWPL 대표는 "쉬지 않고 전 세계를 돌고 돈다. 30바퀴를 돌았지만 전쟁을 원하는 이 단 한사람도 없었다. 저 하늘의 수천수만의 별 가운데 유일한 생명이 있는 이 좋은 지구촌을 파괴해야겠는가! 이제는 더 이상 전쟁이 발생하지 않도록 법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면서 DPCW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독일의 선례를 보더라도 국가나 정치에 의한 통일이 아니었다. 국민에 의한 통일이었다""평화는 개인이나 일국의 일이 아니며 지구촌 전체의 일이니 세계 모두가 세계평화의 해법 DCPW를 지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올해로 3주년을 맞은 DPCW2016314일 세계 최초로 공표됐다. DPCW는 전쟁의 원천적 차단을 골자로 하는 법안으로 국제법 전문가로 구성된 HWPL 국제법제정평화위원회를 통해 발표됐다. 1조 무력의 위협 및 무력 사용 금지로 시작해 자결권, 종교의 자유, 평화문화의 전파 등 전쟁 차단 및 분쟁해결과 평화문화 확산을 위한 1038항으로 이뤄졌으며, 평화 세계 구축을 위한 국가는 물론 시민의 참여를 강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