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슈퍼셀 맞손, ‘브롤스타즈’ 5G 체험존 공동 운영

기자명: 신근영   날짜: 2019-05-18 (토) 16:05 2개월전 80

 

 

b7cbe5a5ce2abf95554fa6672f608ebd_1558163088_8139.jpg 

 

(보건의료연합신문= 신근영 기자) 5G 열풍을 타고 SK텔레콤과 기업간 협업 마케팅이 활발해지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는 세계적인 모바일 게임 업체 슈퍼셀(Supercell)과 손잡고, 전국 100개 SKT 프리미엄 매장에서 ‘브롤스타즈’ 5G 체험존을 20일부터 7월말까지 공동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브롤스타즈’는 여러 이용자들이 가상 격투장에서 만나 3대3 등 다양한 형식으로 대전을 펼치는 실시간 모바일 슈팅게임이다. ‘브롤러’라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조작해 이동·공격하는 간편한 게임 방식으로, 국내에서도 월간 이용자 1위를 기록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브롤스타즈’는 다자간 대전 게임 특성상 네트워크 반응 속도가 핵심이다. 이에 SK텔레콤과 슈퍼셀은 다수의 플레이어가 다른 장소에서 동시 접속해도 빠른 반응 속도를 제공할 수 있도록 5G네트워크와 이 게임을 접목했다.
 
SK텔레콤은 체험존 오픈 기념으로 ▲매장 내 체험 고객 전원에게 ’브롤스타즈’ 캐릭터 스티커와 배지를 ▲내달 8일부터는 ‘브롤스타즈’ 게임 내 트로피 1,000개 미션을 달성하고 체험존에 방문한 선착순 3만명에게 구글 플레이 5천원 상품권을 제공한다.
 
양맹석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그룹장은 “5G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을 오프라인 체험으로 연결하고자 이번 협업 마케팅을 기획하게 됐다”며, “5G네트워크 특성을 활용한 협업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다양한 기업과 함께 5G 생태계를 확대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