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물품 기부 통해 더불어 사는 세상 만들어요”

임직원 802명 물품 기부 참여... 나눔 문화 확산 앞장

기자명: 이지현   날짜: 2019-11-18 (월) 13:45 22일전 77
34d910cf02c1766e2584409c0a9d5ab3_1574052240_9976.jpg

 

15일 오후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열린 함께하는 나눔 캠페인자선 바자회에서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이 자사 임직원들이 기부한 물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날 모인 수익금은 밀알복지재단을 통해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보건의료연합신문= 이지현 기자) 교보생명 임직원들이 소외된 이웃에 사랑의 온기를 전하는 기부 캠페인에 나섰다.

 

교보생명은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임직원이 참여하는 함께하는 나눔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연말연시를 맞아 우리 사회에 나눔 문화를 확산시키고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동참하기 위해 마련됐다.

 

교보생명은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평소 사용하지 않지만 유용한 물품을 기증하는 함께하는 나눔 캠페인을 펼쳤다.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802명은 십시일반 기부에 참여해 의류·잡화, 가전·생활용품, 도서 등 총 5,922점의 물품을 기증했다.

 

임직원들이 기부한 물품은 지난 15일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열린 자선 바자회를 통해 시민들에게 판매됐으며 밀알복지재단에서 운영하는 굿윌스토어를 통해서도 판매할 예정이다.

 

물품 판매 수익금은 밀알복지재단을 통해 장애인의 자립과 일자리 마련을 위해 사용될 계획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시민과 함께 즐거운 나눔 문화를 공유하고 장애인의 일자리 마련에 힘을 보태고자 이번 캠페인을 전개했다 “앞으로도 일회성이 아닌 장기적 관점에서 소외계층의 경제적·사회적 자립을 돕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보생명은 지난 2002교보다솜이 사회봉사단을 창단, 현재 150여 개 봉사팀이 활동하고 있다. 매월 1,000여명의 임직원과 재무설계사가 지역사회와 결연을 통해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