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청소'하는 로봇청소기 나왔다

바퀴가 없지만 물걸레의 회전력으로 바닥 닦으면서 동시에 이동

기자명: 곽중희   날짜: 2019-12-31 (화) 13:51 6개월전 309  


 

94ac72503b9f6c7b66759efc80054955_1577767886_767.jpg

 

 

(보건의료연합신문=곽중희)

 

LG전자가 깨끗하고 편리하게 물걸레 청소를 할 수 있는 로봇청소기 신제품을 선보였다.

 

신제품은 기존 로봇청소기와 달리 본체를 움직여 주는 바퀴가 없다. 대신에 2개의 동그란 물걸레가 회전하며 바닥을 깨끗하게 닦으면서 이동한다.

 

한국, 일본 등 좌식문화의 영향이 많은 지역에서는 바닥을 말끔하게 관리하려는 수요가 많다. 미국, 유럽 등에서도 주방, 마룻바닥 등 카펫을 사용하지 않는 공간을 청소할 때는 물걸레질이 필요하다.

 

LG전자가 공개한 물걸레 전용 로봇청소기는 청소하는 동안 걸레가 마르지 않도록 늘 촉촉하게 유지해 주는 자동 물 공급 시스템을 탑재했다. 앞서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A9에도 자동 물 공급 시스템을 적용해 사용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한층 더 진화한 듀얼 아이(Dual Eye)를 적용했다. 로봇청소기 상단과 하단에 각각 탑재된 두 개의 카메라를 이용해 위치 인식과 지도 작성을 동시에 수행하는 SLAM(Simultaneous Localization and Mapping) 기술이 최적의 주행성능을 구현한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에서 ‘LG 씽큐(LG ThinQ)’ 앱을 이용해 청소모드 변경 등 다양한 기능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2020년 1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전자·IT전시회 ‘CES 2020’에서 물걸레 전용 로봇청소기 신제품을 일반에 처음 전시할 예정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그동안 경험할 수 없었던 청소성능과 편리함을 갖춘 새로운 물걸레 로봇청소기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