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옴니 채널 경쟁력 강화 나선다

기자명: 김성혜   날짜: 2020-02-04 (화) 22:14 9개월전 467  

e8cfb0f8a0169163d4298f83d79dbb1e_1580822060_3983.jpg 

(보건의료연합신문=김성혜 기자) CJ올리브영이 즉시 배송 서비스 '오늘드림'의 배송 옵션을 시간대 별로 확대하고 옴니 채널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올리브영은 지난 2018년 12월 업계 최초로 선보인 3시간 내 즉시 배송 서비스 '오늘드림'의 수요가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약 1년여 간의 서비스 운영 노하우와 고객 피드백을 바탕으로 배송 옵션을 세 가지로 확대했다.
 
오늘드림에 새롭게 도입된 배송 옵션은 '쓰리포(3!4!) 배송'과 '미드나잇 배송'이다.
 
기존 오늘드림이 온라인몰과 모바일 앱에서 구매한 상품을 주소지 인근 매장에서 포장 및 배송해 주문 접수 시간으로부터 3시간 내에 즉시 배송하는 서비스라면, 신규 옵션인 '쓰리포(3!4!) 배송'과 '미드나잇 배송'은 고객이 상품을 수령하는 배송 시간을 직접 지정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오늘드림 주문 시 '쓰리포(3!4!) 배송'을 선택하면 오후 1시 이전 주문 건에 한해 같은 날 오후 3시~4시 사이에 주문 상품을 받아볼 수 있다. '미드나잇 배송'을 선택하면 오후 8시 이전 주문 건에 한해 같은 날 오후 10시~자정 사이에 배송한다.

신규 배송 옵션으로 '비대면' 배송방식도 도입했다. 오늘드림 주문 시 배송 기사가 직접 상품을 전달하지 않고, 고객이 설정한 주소지 문 앞에 배송한 후 배송 완료 메시지를 전송한다.

 

배송비는 3만원 미만 구매 시 '쓰리포(3!4!) 배송'과 '미드나잇 배송'은 2500원, 기존 '빠름 배송'은 5000원이다. 배송 옵션과 관계없이 3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로 배송한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리브영의 대표 O2O 서비스로 자리매김한 '오늘드림'이 급속도로 성장함에 따라 배송 지역 확대를 넘어 서비스 구조 개편으로 본격 고도화에 나선 것"이라며 "올리브영은 올해 '옴니 채널'을 핵심 화두로 '오늘드림' 외에도 오프라인 채널의 강점과 온라인 사업 시너지를 결합한 신규 O2O 서비스 기획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