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2021 탄소중립 선언, 첫 나무심기 행사 개최

- 전국에서 처음으로 거제에서 열려

기자명: 조용기   날짜: 2021-03-02 (화) 13:35 1개월전 151  

9ca98759ea0f4d9df5fabb9099512416_1614659547_0672.jpg
거제시2021탄소중립선언_첫나무심기행사개최

 

(보건의료연합신문=조용기기자 )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산림청의 올해 첫 나무심기 행사가 경남 거제에서 열렸다.

 

거제시(시장 변광용)24일 오후 연초면 명동리 일원에서 탄소중립 산림부문 추진 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2021 탄소중립 선언, 첫 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탄소중립'이란 개인이나 회사, 단체의 활동에서 배출되는 탄소를 최대한 줄이고, 불가피하게 배출된 탄소는 산림, 습지 등을 통해 흡수 또는 제거해서 실질적인 배출이 0이 되도록 하는 노력을 의미한다.

 

이번 나무심기 행사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산림부문 추진전략()의 하나로 국내외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연간 탄소 3400t을 줄이겠다는 산림청 목표에 대해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마련됐다.

 

행사에는 박종호 산림청장을 비롯하여 변광용 거제시장, 조준규 서부지방산림청장, 정석원 기후환경산림국장, 거제시와 산림조합 관계자, 산림기능인협회를 포함한 지역주민 등 50여 명이 참석하였으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관련 지침을 준수해 간소하게 진행됐다.

 

이 날 참석자 전원은 붉가시나무 묘목 등 탄소저장량과 흡수량이 많은 나무를 함께 식재하는 한편 벌채 후 이용되지 않고 산림에 버려지는 미이용산림바이오매스 현장 실연을 통해 탄소중립 연료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아울러, 목재제품을 활용하여 탄소저감 참여를 유도하고,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산림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홍보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탄소중립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비롯한 국가 주요 미래전략에 핵심 탄소 흡수원으로 30년간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변광용 시장은 거제는 남해의 쪽빛 바다와 함께 전국에서 손꼽히는 산림자원을 보유하고 있고, 이런 산림자원은 탄소의 주요 흡수원이자 기후 위기에 대비한 국가 미래전략사업의 중심이라며 함께 나무를 심는 오늘이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날이자 우리 후손의 미래를 준비하는 기념비적인 날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