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생명과학 부문에 힘입어 미국 디지털 치료제 시장 성장

기자명: 이규진기자   날짜: 2021-09-13 (월) 16:39 8일전 76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은 최근 ‘미국 디지털 치료제 시장 성장 기회 분석 보고서(US Digital Therapeutics Growth Opportunities)’를 발표했다.

미국은 디지털 치료제가 기존 약물치료의 합법적인 대안책으로 여기고 있다. 정의된 환자군들의 나아진 임상 결과들이 보고된 증빙 자료들을 근거로 여러 나라 또는 미국 주별로 포괄적인 규제와 처방권을 디지털 치료제 솔루션에 부여하고 있다.

생명과학 기업들이 환자 치료 경험 개선하고, 약물 개발에 도움이 될 새로운 바이오 마커 발견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디지털 치료제 기업들은 새로운 지표들을 더하고, 아직 충족되지 않은 요구들을 해결하는 것을 통해 자신들의 파이프라인 다양화를 꾀하고 있다. 이 같은 추세에 힘입어 미국 디지털 치료 시장이 2020년 12억3000만달러를 기록하며 29.8%의 연평균 성장율(CAGR)을 보였다. 2025년에는 이보다 3.5배 이상 커진 45억4000만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헬스케어 산업부의 쿠스타브 채터지(Koustav Chatterjee) 디렉터는 “앞으로 3~5년간 다양한 기술사들이 환자 맞춤 처방에 안전하고 효과적이라고 평가를 받을 만한 디지털 치료제를 선보일 것이다. 이로 인해 디지털 치료제 솔루션이 파악한 환자들의 일일 바이탈에 근거해 약물 복용량을 조정해 비응급 의약품의 소비량을 줄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환자 중심의 디지털 의료 기업들은 의료진들이 자신들의 제품을 추천해 일정 기간 환자들이 이를 사용해 간병인들이 환자 상태를 항시 모니터링할 수 있고, 이 과정에서 필요한 비용을 상환해주는 보험사 모두를 아우를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 구축에 힘쓰고 있다. 디지털 치료 기업들은 리스크 분담 합의뿐만 아니라 확장성을 갖고, 환자에게 접근할 수 있는 최선의 방식을 갖고자 의료기관, 생명과학 기업, 보험사들과 제휴를 맺고 있다.

앞으로 2~3년간 바이오파마 기업들도 마케팅 및 환자 데이터 접근하는 대가로 환자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하는 디지털 치료제 솔루션에 크게 투자할 것이다. 이와 관련한 성장기회들은 아래와 같다. :

·약물 복용량 최적화를 위해 환자 바이오마커 판독에 기반해 자동으로 치료 계획을 업그레이드시키는 처방용 SaMD (Software-as-a-Medical-Device): SaMD는 환자 데이터 수집과 통합, 표준화시켜 약물 및 치료 계획 조정에 관한 환자 맞춤형 권고가 가능.

·IT 기업이 규모에 맞게 기능을 구축하도록 지원할 수 있고, 다양한 치료 분야를 전문으로 다루는 디지털 치료제용 PaaS (Platform-as-a-Service): 디지털 치료제 솔루션 대상 환자들은 여러 만성 질환을 동반한 경우가 많아 PaaS 기능을 모듈화시켜 다양한 치료제에 활용.

·환자와 의료기관, 보험사 대상으로 증거 기반 치료 및 약물 순응을 지원하는 디지털 치료제 : 제공되는 혜택 범위와 치료 결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환자들에게 알려줄 수 있는 사용 사례와 가치 제안 개발을 위해 바이오파마 기업들은 디지털 치료 기업과의 협업이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