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제35회 남이장군 사당제 개최

300년 이상 이어져 온 지역 최대 전통문화행사, 매년 음력 10월 1일 진행

기자명: 최영주   날짜: 2017-11-15 (수) 09:31 4일전 19  

 

bfdc1fb0c83dc2ddecc37aa2dc0d0e9e_1510705872_5999.jpg

 

(보건의료연합신문=최영주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15일 300년 이상 이어져 온 지역 최대 전통문화행사인 ‘제35회 남이장군 사당제’를 적극 후원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남이장군 사당제 보존회 주최로 매년 음력 10월 1일에 맞춰 치러진다.

행사기간은 14일부터 19일까지다. 걸립(乞粒·풍물을 치고 집집마다 다니며 축원을 해주고 돈과 곡식을 얻는 일)을 통해 행사 경비를 마련하고 16일 저녁 전야제와 꽃등행렬(꽃받기) 의식을 갖는다. 

용문동과 이웃한 산천동에는 남이장군의 첫 번째 부인을 모신 ‘산천동 부군당(효창원로15길 7)’이 있다. 남이장군 사당제에 맞춰 주민들이 이곳 부군당에서 꽃을 가져오는데, 이를 ‘꽃받기’라 한다. 장군을 선두로 꽃등을 든 주민 100명이 행렬에 참여한다.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17일 진행되는 당제와 장군출진식이다. 당제는 장군의 업적을 추모하고 주민의 무병장수와 생업 번영을 기원하는 제사다. 오전 10시부터 1시간동안 이어지며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신위에 첫 번째 술잔을 올리는 ‘초헌관(初獻官)’으로 당제에 참여한다. 

이어 남이장군이 여진족을 토벌하기 위해 군병을 훈련시켜 출진(出陳)하던 모습이 그대로 재현된다. 보존회기를 선두로 용기, 대취타, 도원수기, 장군, 부장, 영기, 군졸, 재관, 연등 순서로 행진이 이어진다. 

출진 코스는 ▲남이장군사당(11:30) ▲효창운동장(11:40) ▲숙명여대(11:45) ▲남영동(11:55) ▲삼각지(12:05) ▲신용산역(12:25) ▲전자상가(12:30) ▲용문시장(13:00) ▲남이장군사당 순이며 코스별 통과 시간은 현장 상황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18일에는 ‘당굿’이 이어진다. 간신의 무고로 억울하게 처형된 장군의 넋을 달래는 12거리 굿이다.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온종일 이어진다. 

19일 사례제와 대동잔치를 끝으로 사당제가 마무리된다. 사례제는 신성한 당내에 잡인이 들어와 어지럽힌 데 대해 사죄하는 의미에서 치러지는 제사다. 주민들은 대동잔치를 통해 제물(祭物)을 나눠 먹고 화합을 도모한다. 

남이 장군은 1441년(세종 23년) 태어나 17세에 무과에 합격하고 이시애의 난과 여진족을 격퇴, 병조판서에 올랐으나 유자광의 모함으로 27세의 젊은 나이에 처형당했다. 

현대에 들어 종래의 마을굿이 거의 사라졌지만 남이장군 사당제는 3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사당제는 지난 1999년 7월 1일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20호로 지정됐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올해도 어김없이 남이장군 사당제가 이어진다”며 “주민들과 함께 당제를 성대히 열고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원형 그대로 보존해 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