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테라’.. 주문 폭증에 공급부족 현상

기자명: 김성혜   날짜: 2019-05-14 (화) 17:32 5일전 19  

1dae115bdc053a03a8d7cc26654eceb2_1557822731_9261.jpg 

(보건의료연합신문=김성혜 기자)  하이트진로의 신제품 맥주 테라가 주문 폭증에 공급지연 현상이 일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14일 청정라거 테라가 예상수요를 넘어선 인기로 물량공급에 차질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하이트진로는 전국 주류도매사에 신제품 ‘테라’의 공급지연 및 조기 정상화에 대한 안내문을 발송했다.


테라의 판매량은 지난 3월 21일 출시 후 50일 만에 130만 상자를 기록했다. 그 동안의 맥주 신제품 중 출시 초 최대 판매기록으로, 예상치를 뛰어넘는 역대급 판매량이다.


하이트, 맥스, 드라이피니시d 등의 첫 달 판매량이 20~30만 상자 수준임을 감안하면 기존 맥주의 3~4배 수준에 이른다.


이와 같은 테라의 수요를 맞추기 위해 하이트진로는 출시 보름 만에 전체 판매 목표를 조정하고 2배 이상 생산량을 늘리는 한편, 생맥주 등의 제품군의 출시 일정을 6월로 조정하기도 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테라는 전 세계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낮은 호주의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에서 생산되는 보리만을 원료로 생산한다”면서 “예상 수요를 넘어선 인기로 인해 원료조달이 다소 늦어져 일부 품목의 공급이 지연되게 됐고, 물량공급은 다음주 내에 정상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