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질 수 없는 너' 뱅크 정시로, RNX TV 단독 인터뷰

“앨범이든 음원이든 팬들과 곧 만날 것”

기자명: 박정민   날짜: 2019-01-29 (화) 18:12 2개월전 371

4d61fed91dea11df03dc606002675f68_1548752692_6153.jpg 

△RNX TV에 출연한 뱅크 정시로 

 

(보건의료연합신문=박정민 기자) 지난 28일 RNX TV는  '유대영의 뮤직 토크'에서 과거 '가질 수 없는 너'로 크게 사랑받았던 가수 '뱅크' 정시로의 근황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정시로의 스튜디오를 찾은 유대영 앵커는 정시로에게 "많이 야위였다"며 안부를 물었고 정시로는 "살이 많이 빠졌다"며 "2년 정도 공백기가 있었다. 신장 이식 수술을 했다. 회복한 후 공연도 했고 지금은 새로운 음악을 만드는데 매진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유대영은 "'뱅크'라고 하면 은행인데 '뱅크'에 담긴 다른 의미가 있는가?"를 물었고 ,정시로는 "은행의 의미도 있다. 음악의 감동을 이자로 준다는 의미가 있다"고 답했다. 

또 유대영은 "뱅크의 '가질 수 없는 너'는 당시 가요와는 좀 차별화된 느낌이었고 신선했다"며 정시로에 대해 "노래로 성공했지만 원래는 건반 연주자이자 작곡, 편곡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뱅크를 그룹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고 하자 정시로는 "혼자 하는 그룹이다. 객원이 있는 프로젝트 그룹을 구상했지만 객원은 없고 연주자들로만 채워졌다. 프로젝트 구상으로 보면 실패한 거다"고 답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유대영은 "누구의 음악을 들으면서 영감을 받았는가?"며 질문했고 정시로는 "퀸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보헤미안 랩소디'도 많이 들었고 '러브 마이 라이프'도 많이 들었다. 공연에서 부르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정시로는 "요즘 사람들이 새로운 것만 자꾸 트렌디하게 쫓아가는 경향이 있는데 트렌디하지만 독창적이지는 않은 것 같다. 저는 트렌디한 것보다는 제가 좋은걸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고 이에 유대영은 “그게 독창적인 거다. 그래서 오늘의 뱅크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팬들이 궁금해 하는 뱅크의 신곡 발표에 대해서는 "요즘 고민은 앨범을 낼 것인지 음원만 낼 것인지 고민 중이다. 앨범이든 음원이든 곧 만날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미니 콘서트에서 미발표곡을 발표했던 사연도 함께 공개했다. 그는 "계약했던 음원사의 사장이 다른 곳에서 사기로 돈을 당겨서 외국으로 도망을 갔다. 그래서 부득이하게 음원이 발표되지 않았다. 그래서 콘서트에서 부르게 되었는데 그 곡은 '나란 사람'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유대영은 뱅크 정시로의 신곡 발표는 "RNX TV를 통해 공개하게 될 것이고 오늘 이야기도 없이 불쑥 찾아왔음에도 불구하고 인터뷰에 응해주신 정시로씨에게 감사하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